STONE&TILE 제이드
HOME > 고객지원 > Q&A
   
 
 
작성일 : 20-03-26 06:49
홍익표 "바른미래, 영향력 없는 미니정당"…
 글쓴이 : 착한옥이2
조회 : 0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인 홍익표 의원이 원내 3당인 바른미래당을 "영향력도 없는 정당"이라고 비하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홍 수석대변인은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과의 담판을 제안한 사회자의 발언에 "소수 정당이라 자꾸 엮이는 것이 좋지 않다"고 답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저는 1당의 수석대변인인데"라며 128석에 달하는 민주당의 의석수에 비해 바른미래당의 의석이 29석으로 부족한 점을 근거로 삼았다.

사회자가 "그쪽도 최고위원"이라고 반박했지만 "아니 그래도 미니 정당이고 영향력도 없는 정당이다. 그런데 자꾸 이렇게"라며 거듭 바른미래당을 폄하했다.

거듭된 홍 수석대변인의 발언에 사회자는 "이제 당까지 디스(dis, disrespect의 준말)하시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하 의원이 "정치적 논란을 만들기 위해 자기 몸값을 올리려 한다"며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도 지적했다.

이같은 비난을 당한 하 의원은 자신이 운영하는 '하태경의 라디오하하'를 통해 "전형적인 꼰대 마인드"라고 맞대응했다.

하 의원은 "홍 의원이 청년들을 비하한 것이나 바른미래당을 비하한 것이나 그 본질은 똑같다"며 "젊은 층, 소수층을 얕잡아보는 오만한 불통 꼰대마인드"라고 비난했다.

최근 홍 의원이 "20대가 가장 보수적"이라며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당시 10대였던 현 20대들이 "60~70년대 박정희 시대를 방불케 하는 반공 교육으로 그 아이들에게 적대 의식을 심어줬다"고 주장한 것과 이날 발언이 꼰대의식 때문에 나타난 것이라고 주장한 셈이다.

홍 의원의 '20대 보수적' 발언은 같은 당 설훈 최고위원의 "20대가 제대로된 교육을 받지 못했다"는 발언과 함께 최근 20대의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한 것과 맞물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홍 의원 본인은 자기 발언이 잘못된 것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하 의원의 말처럼 보는 관점에 따라 꼰대로 비춰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요즘 같은 (여론이 민감한) 시기에 계속 문제의 소지가 있는 발언을 해 당내에서도 안타깝게 생각한다. 자제해달라는 목소리도 있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ㅋㅋㅋ

다수당에 대표가말하는데 어디 소수정당이 끼어드냐 짜져있어라 ㅋ마인드 조쿠여ㅋㅋ 뭐 그래도 쉴드쳐주는 교육잘받은(?) 개돼지들이 많이 있으니까 든든하시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


 
   
 


 
sitemap븳씪긽궗